기관회원 [로그인]
소속기관에서 받은 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개인회원 [로그인]

비회원 구매시 입력하신 핸드폰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본인 인증 후 구매내역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서지반출
키에르케고어와 퇴계(退溪)가 본 심병(心病)과 그 극복- ‘순간(Øieblik)’과 ‘경(敬)’을 중심으로 -
[STEP1]서지반출 형식 선택
파일형식
@
서지도구
SNS
기타
[STEP2]서지반출 정보 선택
  • 제목
  • URL
돌아가기
확인
취소
  • 키에르케고어와 퇴계(退溪)가 본 심병(心病)과 그 극복- ‘순간(Øieblik)’과 ‘경(敬)’을 중심으로 -
  • Kierkegaard and Toegye: Psychosis and its healing
저자명
이원진
간행물명
퇴계학논집KCI
권/호정보
2017년|20권 (통권20호)|pp.39-62 (24 pages)
발행정보
영남퇴계학연구원|한국
파일정보
정기간행물|KOR|
PDF텍스트(2.17MB)
주제분야
인문학
원문 미리보기는 1페이지만 제공 됩니다. 전체 페이지 보기를 원하실 경우 다운로드열람하기를 이용해 주세요.
서지반출

국문초록

몸의 병은 마음의 병에서 온다. 만성적 마음병(정신병)을 앓고 사는 일은 엄청난 저주임이 분명하다. 대관절 정신병은 왜 생길까. 이 병은 과연 고쳐질 수 있을까. 키에르케고어(S.Kierkegaard, 1813-1855)와 퇴 계(退溪, 1501-1570)는 심리학이나 정신분석학이 태동하기도 전에 직접 이런 심병(心病)을 앓고 고뇌하며 해법을 내놓는데 몰두했던 사상가다. 본고에서는 키에르케고어와 퇴계의 철학을 따라 1)우리가 어떤 것을 놓 쳤을 때(不通) 병통(病痛)에 걸리는지 2)그렇다면 영혼의 건강을 어떤 약 으로 찾을 수 있는지 검토하려 한다. 병은 양적인 시간의 흐름 속에 나타난다. 그래서 병을 고치려면 시간 의 계기를 살펴보는 게 중요하다. 고대 그리스에는 시간을 나타내는 두 개의 용어가 있었다. 하나는 크로노스(Khronos), 다른 하나는 카이로스 (Kairos)다. 이 중 질적 순간의 카이로스는 시간성과 영원성의 두 축에 서 만나는 ‘순간(Øieblik)’의 시간이다. 키에르케고어는 시간성 속에서 영 원성을 찾을 때, 다시 말해 현실을 살아가는 인간이지만 신 앞에 선 단 독자로서 영원성을 갖게 되는 순간 절망이라고 불리는 죽음에 이르는 병 에서 벗어날 수 있음을 말한다. 한편 퇴계는『중용의 전통으로부터 내려온 미발(未發)과 이발(已發) 의 시간 구별로부터 출발해, 心統性情이란 중화신설로 시간개념을 종합 해낸 주자학의 종지를 따라 독창적인 敬의 도상학을 완성한다. 퇴계는 제자들과의 문답을 통해 학문의 뜻을 세운 이상 심병은 누구나 겪는 보 편적인 것이며, 이는 居敬/持敬의 심법으로 치유될 수 있음을 역설한다. 퇴계는 미발지전과 이발지제의 시간을 아우르는 본체론과 공부론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존재의 의미를 존양/성찰할 수 있는 심법을 집대성한다. 본고는 심병에 대한 집요한 고찰로 동시대와 후세 인류의 마음을 위 로하고 치유의 길을 제시한 동서양의 두 사상가를 통해 현대인들의 마음 병에 대한 철학적 해법을 찾아보는 데 의의를 둔다.

영문초록

The illness of the body comes from the illness of the heart. Living with chronic mental illness (mental illness) is a tremendous curse. Why in the earth do we have this pain? Could this be repaired? S. Kierkegaard(1813-1855) and Toegye(1501-1570) who suffered from these mental illnesses are great thinkers that have devoted to the psychological and psychoanalytical problems. In this article, we will examine in the philosophy of Kierkegaard and Toegye 1)what happens when we miss something properly(illness) and then we define 2)what kind of medicine we can find to keep soul-health. Illness appears in the flow of quantitative time. So it is important to look at the moment of time to approach the mental-illnesses. In ancient Greece there were two terms that represented time. One is Khronos and the other is Kairos. Kairos, called also "Øieblik" in Danish by Kierkegaard are some qualitative moments, when they meet on both axes of time(Khronos) and eternity. Kierkegaard says a human being who lives in reality as a exclusive standing person before God, he can escape from the disease to death(so called despair) and can be eternal. On the other hand, Toegye started from the distinction of the time from the tradition of The Doctrine of the Mean: ‘the state unaroused(未發)’ and the ‘the already aroused(已發)’, and according to the cadence of Zhuji, Toegye completed the original icon of reverence. Through the dialogue with his disciples, He constantly says the mental illness is a universal to anyone who has set up the will to study, and he emphasizes that it can be cured by the mental law, so called reverence. Toegye collects the essence of the meaning of existence in everyday life through the study of the main body. Through this study, we examine the two philosophers of the East and the West were the person who conscientiously seek the healing of heart(soul) in the contemporaries and future generations.

목차

Ⅰ. 들어가는 말
Ⅱ. 키에르케고어와 退溪에서 시간의 고찰
Ⅲ. 키에르케고어에서 절망(불안)과 ‘순간(Øieblik)’의 의미
 1. 키에르케고어의 절망(불안)
 2. 키에르케고어의 ‘순간(Øieblik)’
Ⅳ. 退溪에서 心病과 ‘敬’의 의미
 1. 退溪의 心病
 2. 退溪의 ‘敬'
Ⅴ. 나오는 말

구매하기 (5,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