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회원 [로그인]
소속기관에서 받은 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개인회원 [로그인]

비회원 구매시 입력하신 핸드폰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본인 인증 후 구매내역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서지반출
기질의 문제로 본 퇴계와 율곡의 수양론
[STEP1]서지반출 형식 선택
파일형식
@
서지도구
SNS
기타
[STEP2]서지반출 정보 선택
  • 제목
  • URL
돌아가기
확인
취소
  • 기질의 문제로 본 퇴계와 율곡의 수양론
  • The theory of self-cultivation of Toegye and Yulgok in thought of disposition
저자명
이치억
간행물명
퇴계학논집KCI
권/호정보
2017년|21권 (통권21호)|pp.183-209 (27 pages)
발행정보
영남퇴계학연구원|한국
파일정보
정기간행물|KOR|
PDF텍스트(1.78MB)
주제분야
인문학
원문 미리보기는 1페이지만 제공 됩니다. 전체 페이지 보기를 원하실 경우 다운로드열람하기를 이용해 주세요.
서지반출

국문초록

퇴계와 율곡의 사상은 리기론 및 심성론 상에서도 적지 않은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큰 차이를 드러내는 곳이 수양론과 관 련된 기질의 문제일 것이다. 주자 성리학의 기본 명제인 리기불상리(理 氣不相離)⋅불상잡(不相雜)의 원칙 중에서 리기의 불상잡을 중시하고, 사 단칠정, 인심도심을 각각 이원화해서 보면서 리의 능동성을 주장하는 퇴 계는 수양론 상에서 기질에 대한 직접적인 처치보다는 천리의 직접적인 체인을 중시하는 수양론을 형성했다. 한편 리의 무위(無爲)와 기발일도(氣發一途)를 주장하는 율곡의 사상 속에서는 리의 직접적인 체현을 추 구하는 방식이 아닌, 기질을 변화시키고자 하는 교기질(矯氣質)의 수양론 이 도출될 수밖에 없었다. 기질 그 자체에 대해서도, 퇴계는 기질은 이미 정해져 있어서 변화가 어려운 것으로 보는 반면, 율곡은 기가 본래 담일청허(湛一淸虛)한 것으 로서 교기질을 통해 기의 본래 상태를 회복할 수 있다고 한다. 퇴계는 기가 생성의 단계부터 가지런하지 않은 것으로서 원기(元氣)조차도 모두 맑기만 한 것이 아니라 청탁의 구분이 있다고 보았다. 한편 율곡은 기의 본래 상태는 맑은 것이므로, 여타 존재와 달리 인간은 기의 본래적 상태 인 맑음과 순수함을 회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퇴계에 따르면 기질은 교 정이 불가능한 것이므로 리의 직접적인 체인과 실현을 통해서만 성성(成 聖)이 가능한 반면, 율곡은 기질의 변화를 통해서 비로소 천리를 체인할 수 있다는 커다란 차이를 보인다. 이와 같이 기질을 둘러싼 퇴계와 율곡의 수양론은 일견 양립 불가능 할 것 같이 보인다. 그러나 두 인물의 학문적 지향점이 같고 기질 자체 에 대한 견해차가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이 두 이론 속에서 상호보완 의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다.

영문초록

Between Toegye and Yulgok, there exist many differences in their philosophy. Most of all, the problem with disposition in the aspect of Liqi theory and the theory of psychology shows the biggest difference. In the basic principle of Zhuxi's Neo-confucianism, 'Li and Qi are not able to separated or mingled'. Toegye specifically emphasized 'Li and Qi are not mingled.' and separated Four-Seven with Human mind and Moral mind. Thus, Toegye insisted on active role of Li. Accordingly, Toegye established moral cultivation that the embodiment of nature of heaven rather than direct treatment of nature. On the other hand, Yulgok's thought drew the theory of self-cultivation that focuses to change of disposition instead of experiencing direct embodiment of Li. About the disposition itself, Toegye considered that the already established disposition seemed to be difficult to change. On the other hand, Yulgok considered that the disposition is able to regain its original condition through temperament rectification, because of pure clarity. Toegye thought that qi from the phase of the creation was not in order, there was not only purely clear but also cloudy in order. Meanwhile, qi is more clear in original condition and unlike other beings, humans are naturally resilient and are able to regain its purity in Yulgok's view. According to Toegye, it is not possible for the nature to be changed. Becoming a sage is only achieved in direct and personal embodiment. On the other hand, Yulgok believed that one can make a vast difference through the changes of one's disposition. Thus, the theory of 'Toegye' and 'Yulgok' concerning the nature of the moral cultivation seems to be incompatible. However, considering the fact that the two figures share the same scholarly goal, the two different views in those theories will be able to complement the other.

목차

1. 들어가며
2. 리기심성론(理氣心性論) 상의 기본적 견해 차이
(1) 리기관계(理氣關係)의 문제
(2) 사단칠정과 인심도심
3. 퇴계의 천리체인론과 율곡의 교기질론
(1) 기질과 관련된 수양론의 차이
(2) 기질관의 차이가 가진 의미
4. 맺으며

구매하기 (3,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