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회원 [로그인]
소속기관에서 받은 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개인회원 [로그인]

비회원 구매시 입력하신 핸드폰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본인 인증 후 구매내역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서지반출
바깥에서 보는 퇴계의 하늘섬김사상
[STEP1]서지반출 형식 선택
파일형식
@
서지도구
SNS
기타
[STEP2]서지반출 정보 선택
  • 제목
  • URL
돌아가기
확인
취소
  • 바깥에서 보는 퇴계의 하늘섬김사상
  • Toegye's thought of revering Heaven observated with viewpoints of outside
저자명
조성환
간행물명
퇴계학논집KCI
권/호정보
2012년|10권 (통권10호)|pp.1-26 (26 pages)
발행정보
영남퇴계학연구원|한국
파일정보
정기간행물|KOR|
PDF텍스트(0.67MB)
주제분야
인문학
원문 미리보기는 1페이지만 제공 됩니다. 전체 페이지 보기를 원하실 경우 다운로드열람하기를 이용해 주세요.
서지반출

국문초록

이 글은 퇴계의 ‘경천사상’을 한국사상사라는 지평에서 이해해보고 자 하는 시도이다. 기존에 퇴계의 ‘천’ 개념을 다룬 논문들은 퇴계에서 출발하여 다산에 이르는 이른바 ‘퇴계학파’라는 틀 안에서 논의를 진행 하였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유학’이라는 틀에 한정시켜서 퇴계의 ‘천사 상’을 이해하고자 하는 방법론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사상사적 관점 에서 보면 퇴계의 ‘경천사상’은 갑자기 시작된 것도 아니고, 다산에서 자취를 완전히 감췄다고 보기도 어렵다. 그래서 본 논문에서는 유학이나 학파라는 틀을 벗어나서, 퇴계 이전 의 조선초기사상에서 퇴계 이후의 동학에 이르기까지 조선사상사라는 거시적인 관점에서 퇴계의 ‘천사상’을 이해하고자 한다. 나아가서 그러 한 사상이 과거로부터 한반도에 전해 내려오는 ‘경천사상’의 연장선상에 서 이해될 수 있음을 지적하였다. 저자가 이러한 방법론을 취한 이유는 주자학과 퇴계학의 차이, 나아가서 중국사상과 한국사상의 차이를 드러 내기 위해서이다. 구체적으로는 한국사상사에서 내려오는 경천사상의 흐름을 ‘천학’(天 學)이라는 범주로 규정하고, 퇴계의 ‘리학’과 주자학의 ‘리학’과의 차이 를 ‘천학’이라는 관점에서 고찰한다. 특히 주자와 퇴계의 「서명」 해석에 나오는 ‘사천’ 개념을 분석하면서, 주자의 ‘천’ 개념이 ‘천리’(=질서)나 ‘천지’(=자연)의 의미를 함축하고 있는 반면에, 퇴계의 ‘천’ 개념은 종교 적이고 초월적인 섬김의 대상으로서의 ‘하늘’을 의미하고 있음을 보이고 자 한다. 또한 퇴계의 ‘리학’ 속에 보이는 ‘천학’의 특징을 ‘효천(孝天)사상’으로 규정하고, 그것이 퇴계의 리기론에 미친 영향을 살펴보았다. 그 결과 퇴 계에서는 ‘천=리=상제’라는 등식이 성립하고, 나아가서 ‘리’는 일종의 ‘신적인 것’으로 간주된다. 퇴계의 ‘리자도설’은 아마도 퇴계에서 보이는 이러한 리관, 즉 “천=상제=신으로서의 리”라는 생각에 기인한 것으로 추측된다. 마지막으로 퇴계의 천관의 뿌리가 멀리는 단군신화에 나오는 천관(天 觀)과 맞닿아있고, 가까이는 동학의 경천사상에까지 이어져있다고 보고, 이러한 흐름을 중국사상이나 일본사상과는 다른 한국사상 내지는 한국 유학의 특징으로 보았다. 왜냐하면 중국사상에서의 ‘천’은 종교적이기보 다는 정치적이고 도덕적인 특징이 더 강하고, 일본사상에서는 ‘천’ 대신 에 ‘카미’(神)가 종교적인 숭배의 대상이 되기 때문이다. 확실히 퇴계에서의 ‘경사상’과 ‘사천사상’은 일단은 주자에게서 연원 한다고 할 수 있다. 주자학에서의 ‘천’ 개념은 어디까지나 중심이 ‘리’쪽 에 놓여있고, 퇴계에서의 ‘천’개념은 ‘하늘’의 요소를 여전히 버리지 않 고 있다. 이것은 ‘경’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주자학에서의 ‘경’이 ‘주 일무적’이라는 마음의 집중에 중점이 놓여있다고 한다면, 퇴계에서의 ‘경’은 그것과 더불어 ‘천’을 섬기는 종교적인 태도 또한 강하게 보이 고 있다. 바로 이러한 미세한 차이를 놓치게 되면 우리는 ‘동학’의 탄생 을 설명할 길이 없게 된다. 즉 이러한 사소하게 보이는 차이야말로 훗 날 동학을 낳는 잠재적인 사상적 원동력인 것이다.

영문초록

The theme of this essay is the thought of reverence towards Heaven by Toegye. Existing almost all researches have dealt with this theme within the Toegye school from Toegye to Dasan. This is a method which explains Toegye's concept of Heaven only in the Confucianism context. However, when we approach it from the point of the history of thought, it is wonder what has influenced Toegye's thought of tien and how it has been succeed after Dasan. This research approaches the theme from the more broad viewpoint of the history of Chosun ranging from the early period of Chosun Dynasty to Eastern Learning(Tonghak). And I estimate the thought of reverence towards Heaven by Toegye resonates with that of Korean thought before Toegye. The reason why I take this method is that I hope it will show a difference between the thought of Chinese and that of Korea as well as between Chushi Learning and Toegye Learning. To be specific, I coined the category of 'Heaven Learning'(天 學) to describe the strong tendency of reverence towards Heaven in the history of Korean thought which seems to me one of the defining character of Korean history, and I believe this category will explain the difference between the thought of Chushi and Toegye. I analyzed the same concept of 'serving Heaven'(事天) in the interpretaions of Western Inscription by Chushi and Toegye respectively, and this reveals that the concept of tien in Chushi's 'serving Heaven' mainly means 'the principle of tien' or 'Heaven and Earth' whereas that of Toegye 'Hanul' as a religious and transcendental entity. Morever, Toegye maintains that Confucian King have to revere Heaven like parents, which I call 'the thought of filial piety for Heaven'(孝天思想). It affects the concept of Li(理) in Toegye', and, as a result Heaven, Li and Lord on High are regarded as the same entity and Li is considered as a spiritual entity(神). This tendency can be traced back to the Myth of Dangun(檀君神 話) or a story of Korea's legendary founder, and has been fully realized as a Eastern Learning(東學) in 19C. I think this tendency is distinct from Chinese or Japanese thought in that Chinese Heaven is mainly political and ethical rather than religious and Japanese thought emphasizes on Kami(かみ) rather than Heaven. Certainly, the thought of 'reverence'(敬) and 'serving Heaven' (事天) can be said to be originated from Chushi. However, Heaven of Chushi is mainly focused on Li whereas that of Toegye on Hanul as well as Li. Similarly, the connotation of 'reverence' in Chushi and Toegye subtly differs in that Chushi emphasizes concentration of mind whereas Toegye emphasizes revering Heaven as well. I think this slight difference explains the birth of Eastern Learning in Korea. The more emphasis on serving Heaven in Toegye's thought was a potential cause of the advent of indigenous Eastern Learning in the late period of Chosun dynasty.

목차

1. 문제의 발단
2. 퇴계에서의 ‘경천’과 ‘상제’
3. 조선의 통치원리 - 경치(敬治)
4. 퇴계의 ‘효천설’(孝天說)
5. 퇴계에서의 경천사상과 리기론
6. 퇴계학과 주자학의 차이
- 장재의 「서명」에 대한 해석을 중심으로
7. 두 개의 천관(天觀) - 天과 하
8. 동방의 하 전통
9. 퇴계 이후의 경천사상
10. 한국사상사를 보는 또 다른 ‘눈’

구매하기 (3,500)
추천 연관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