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회원 [로그인]
소속기관에서 받은 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개인회원 [로그인]

비회원 구매시 입력하신 핸드폰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본인 인증 후 구매내역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서지반출
사람됨을 가르친 퇴계의 자녀교육
[STEP1]서지반출 형식 선택
파일형식
@
서지도구
SNS
기타
[STEP2]서지반출 정보 선택
  • 제목
  • URL
돌아가기
확인
취소
  • 사람됨을 가르친 퇴계의 자녀교육
  • Child Education of Toegye on Personality
저자명
퇴계,사람됨,수기修己,위기지학,자녀교육,가서家書
간행물명
퇴계학논집KCI
권/호정보
2012년|11권 (통권11호)|pp.1-30 (30 pages)
발행정보
영남퇴계학연구원|한국
파일정보
정기간행물|KOR|
PDF텍스트(0.45MB)
주제분야
인문학
원문 미리보기는 1페이지만 제공 됩니다. 전체 페이지 보기를 원하실 경우 다운로드열람하기를 이용해 주세요.
서지반출

국문초록

퇴계는 생애 3,154통의 편지를 남겼다. 수신인은 문인들이 대부분을 차지하며, 아들과 손자 등 혈족들에게도 1,300여 통의 편지를 썼다. 그 가운데 장남 이준(李寯, 1523∼1583)에게 516통을 보냈으며, 손자 이안 도(李安道, 1541∼1584)에게는 125통의 편지를 남겼다. 퇴계가 아들과 손자에게 보낸 편지는 일상적 가르침에 관한 내용이 주류를 차지한다. 즉, 이들 편지에서 퇴계는 학문적 거대 담론이나 이론적 가르침을 전수 하는 유학자로서가 아니라 때로는 자상하고 때로는 엄격한 아버지와 할 아버지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퇴계의 가서에 나타난 사람됨의 교육내용은 뜻(목표)을 세워 학문에 임하고, 몸가짐을 바르게 하고, 법과 원칙을 준수하고, 사람으로서 도리 를 지켜나가는 등과 같이 크게 네 가지로 분류된다.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뜻을 세운다 곧 입지(立志)의 궁극적인 목적은 성현(聖賢)이 되기 위함이라고 강조했다. 즉 퇴계는 ‘입지란 세속적인 차원을 벗어나 보다 높은 경지를 지향하는 것’이라고 여겼으며, 이를 항상 염두에 두고 학문에 임할 것을 독려했다. 몸가짐의 교육에서는 ‘나의 수양[修己]’을 바탕으로 공동체의 조화로운 삶을 구현한다는 목적 아래 스스로를 가다 듬는 수신(修身)과 주변과의 조화를 이루기 위한 처신(處身)의 차원에서 실시되었는데, 이는 당시 유학자들의 보편적인 처세관이기도 했다. 또 퇴계는 향촌의 사족으로서 백성을 올바르게 이끌어나가기 위해 이른바 ‘공도(公道)’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래서 자녀교육에서도 법의 두려움 을 가르쳤는데, 궁극적으로는 선비로서 마땅히 지녀야할 의리(義理)정신 을 심어주기 위함이었다. 마지막으로 사람으로서의 도리를 일깨어 주었 다. 특히 퇴계는 도리란 인위적으로 연마하고 가다듬어서 성취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본래적 속성 곧 사람이라면 누구나 갖춰야할 것으로 인식 하고 있었다. 퇴계가 실시한 자녀교육의 가장 큰 특징은 ‘솔선수범의 교육’이라고 할 수 있다. 즉, 아들과 손자에게 가르친 네 가지 교육덕목을 자신의 삶 에서도 철저히 실천했던 것이다. 물론 퇴계의 이런 실천적 삶은 스스로 를 단속하기 위해 이루어진 것이지만, 결과적으로는 자녀교육의 효과를 극대화시켜주고 있다. 자녀교육에 대한 부모의 솔선수범은 극히 평범한 듯하면서도 또 쉽게 실천할 수 없는 것이기도 하다. 그러나 한편 이것이 야말로 자녀를 올바른 길로 이끌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 할 수 있는 데, 오늘날 우리사회의 부모들이 되새겨봐야 할 점이 아닐까 싶다.

영문초록

This thesis mainly studied the education on personality in the child education held by Toegye. Through this process, we expect to understand what Toegye especially emphasized in his education on personality. Toegye left numerous letters throughout his life, being 3,154 letters in total. Addressees were mostly literary people, and about 1,300 letters were sent to relatives including his son and grandson. 516 letters were sent to his eldest son Lee Jun (李 寯, 1523∼1583) and 125 to his grandson Lee An-do (李安道, 1541∼1584). The main content of his letters sent to his son and grandson was about daily lessons. In other words, Toegye showed his figure as a considerate but sometimes strict father and grandfather instead of being a Confucian scholar passing on great discussions or theoretical teachings in his letters. Contents on personality in Toegye‘s letters to his son and grandson all show a common inclination. He pointed out to his son and grandson in detail to set an aim (goal) in life, remember one's manners as a classical scholar, thoroughly abide by the law and principles, and to fulfill one's basic duties as a human being. What's interesting is that these lessons all belong to the area of ‘self-discipline(修己)’. He asked to deepen one's character through studies, to behave and compose oneself, abide by the law and principles to uphold justice, and to enhance morality by do what is right and fulfilling duties as a person.

목차

1. 머리말
2. 퇴계가 추구한 위기지학적 삶
3. 가서(家書)를 통해본 사람됨의 교육
4. 맺음말

구매하기 (3,500)
추천 연관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