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회원 [로그인]
소속기관에서 받은 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개인회원 [로그인]

비회원 구매시 입력하신 핸드폰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본인 인증 후 구매내역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서지반출
학교사회복지현장의 가족치료적 개입에 관한 연구: 실태 및 욕구를 중심으로
[STEP1]서지반출 형식 선택
파일형식
@
서지도구
SNS
기타
[STEP2]서지반출 정보 선택
  • 제목
  • URL
돌아가기
확인
취소
  • 학교사회복지현장의 가족치료적 개입에 관한 연구: 실태 및 욕구를 중심으로
  • Research on the Status and Needs of Family Therapy Services in the School Social Work System
저자명
신선인, 김민지
간행물명
학교사회복지KCI
권/호정보
2014년|27권 (통권27호)|pp.299-324 (26 pages)
발행정보
한국학교사회복지학회|한국
파일정보
정기간행물|KOR|
PDF텍스트(0.68MB)
주제분야
사회복지학
원문 미리보기는 1페이지만 제공 됩니다. 전체 페이지 보기를 원하실 경우 다운로드열람하기를 이용해 주세요.
서지반출

국문초록

본 연구는 우리나라 학교사회복지현장의 가족치료 서비스 실태와 욕구를 조사하고 가족치료적 개입 의 촉진 요인을 파악하기 위한 탐색적 연구로, 이를 통해 아동?청소년들의 문제행동 해결을 위한 학교기반 가족치료의 활성화를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하였다. 전국의 학교사회복지실천가를 대상으로 비례층화표집을 실시하여 우편 설문조사를 실시하였으며, 본 연구에서는 총 163부의 응답 지 내용을 분석하였다. 응답자 대다수(95.1%)가 아동?청소년들의 가족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인식하 고 있었으며, 전수가 상담 장면에서 가족치료적 개입이 필요하다고 응답하였으나, 실제로 가족치료를 실시하는 비율은 41명(25.2%) 정도였다. 학력과 연령이 높고, 자격증 수가 많을수록 실시하고 있는 경우가 많았으며, 나머지 특성은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응답자의 82.8%는 외부로 가족치료를 의 뢰한 경험이 있었으며, 가장 다수인 39.4%가 내담자의 참여거부를 의뢰과정의 문제점으로 선택하였 고, 그 다음으로 접근성, 비용, 전문성의 순으로 응답하였다. 응답자의 94.5%가 가족치료 재교육을 받을 용의가 있다고 답하였으며, 가족치료역량 강화활동에 대해서는 응답자 거의 전수가 ‘매우필요’ 또는 ‘필요하다’고 답하였다. 가족치료 활성화의 주요 촉진 요인으로는 전문지식 및 기술 교육, 내담 자가족의 인식변화, 관련 기관과의 연계체계 확충 순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학교사회 복지현장에서의 가족치료서비스 활성화 및 학교기반가족치료(School-Based Family Therapy)의 구축을 제 안하였다.

영문초록

This research purposed to investigate a current family therapy service system of the school social work field in Korea, to identify school social workers’ needs for family therapeutic intervention, and to identify major factors for improving the school family therapy system. This will promote to activate family therapy service in the school social work field. We conducted a mail survey for the school social workers nationwide through the proportionate stratified sampling. We finally collected and analyzed 163 questionnaires. Majority of responders (95.1%) recognized that many children and teenagers experienced serious family problems, so that all responders regarded family therapy as an important counseling service. But only 25.2% of them practiced family therapy. The responders with higher academic background, higher age, or more certificates practiced family therapy more often. The remaining characteristics showed no statistical significance. 82.8% of the responders referred their cases to outside family therapy professionals, and 39.4% of them chose clients’ refusal to family therapy to be a main problem of the family therapy system in school. Accessibility, cost, and professionalism were other problems in descending order of importance. 94.5% of the responders were willing to take family therapy training and they answered ‘much needed’ or ‘needed’ on the activity for strengthening family therapy practice ability. Major accelerating factors to stimulate family therapy included professional training, change in family perception, and establishing a well-structured referring system. Based on the results, we emphasized the necessity of the School-Based Family Counseling system in school social work field.

목차

Ⅰ. 서 론
Ⅱ. 이론적 배경
Ⅲ. 연구방법
Ⅳ. 연구결과
Ⅴ. 고찰 및 결론
참고문헌

참고문헌 (44건)

  • 고경애. 2007. “가족기능과 부모-자녀 의사소통이 청소년의 자기효능감에 미치는 영향.”『가족치료학회지』15(2): 301-320.
  • 김미영․조윤정․박병금. 2012. “가족, 교사 및 친구관계와 청소년의 문제행동.”『학교사회복지』22: 49-77.
  • 김신애․이형실․임수경. 2008. “남녀 청소년의 가족체계유형과 학교생활적응 및 행동문제의 관련성.”『한국가정과 교육』20(4): 1-17.
  • 김재학. 2007. “가족치료 프로그램이 품행장애 아동의 문제행동에 미치는 효과.” 백석대학교 교육대학원 석사학위논문.
  • 김종범. 2009. “청소년의 학교생활부적응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관한 연구 청소년의 학교생활 부적응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관한 연구: 학교부적응 청소년들을 중심으로.”『임상사회사업연구』6(2): 25-48.
  • 김형숙. 2011. “가족 간 의사소통방식의 변화가 ADHD와 불안장애의 공존질환을 지닌 청소년에게 미치는 영향.”『한국가족치료학회지』19(3): 207-232.
  • 김현주․이혜경. 2011. “청소년이 지각하는 가족건강성과 학교생활부적응과의 관계.”『가족과 문화』23(1): 77-104.
  • 김혜래․최승희. 2009. “가족건강성과 학교체계요인이 청소년의 학교생활적응에 미치는 영향.” 『한국아동복지학』30: 159-180.
  • 김혜련․정윤경․박수경. 2010. “부모의 알코올 중독 여부에 따른 자녀역할과 청소년 자녀의 내면화 문제와의 관계.”『정신보건과 사회사업』35: 267-293.
  • 김희정. 2007. “문제아동을 위한 해결중심 가족치료의 효과에 관한 연구.”『한국가족치료학회지』15(2): 277-299.
  • 나길님. 2001. “청소년상담현장에서의 상담기법 활성화 방안에 관한 연구: 사회사업가와 Counselor를 중심으로.” 강남대학교 사회사업학 석사학위논문.
  • 남영옥․김정남. 2010. “청소년 문제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심리사회적 요인 연구.”『청소년복지연구』12(2): 123-141.
  • 남영옥․한상철. 2007. “청소년폭력 예방을 위한 보호요인들의 영향력 탐색.”『청소년상담연구』 15(1): 77-89.
  • 박원모․김미선․천성문. 2008. “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이 지각한 부부갈등과 우울간의 관계에서 부모-자녀 의사소통의 매개효과 검증.”『상담학연구』9(3): 1215-1229.
  • 박태영․신원정․김선희. 2013. “학교부적응 문제를 보이는 청소년에 대한 가족치료 다중사례연구.”『한국가족치료학회지』21(1): 127-146.
  • 박태영․유진희. 2012. “자해행동을 하는 자녀에 대한 가족치료 사례연구.”『한국가족치료학회지』20(2): 225-251.
  • 박태영․조지용. 2012. “부적응행동(집단따돌림․도벽․거짓말)을 하는 초기 청소년자녀에 대한 가족치료 사례연구.”『한국가족치료학회지』20(3): 601-626.
  • 박미은․신희정․이혜경․이미림. 2012.『가족복지론』. 공동체.
  • 배화숙. 2013. “사회복지사의 상담교육에 대한 욕구와 사회복지 교육과정 변화에 대한 탐색적 연구.”『한국사회복지교육』23: 179-200.
  • 송은주․이지연. 2010. “부부갈등과 청소년의 우울과의 관계에서 부모화 경험의 매개효과검증.” 『상담학연구』11(1): 335-354.
  • 신선인. 2008. “가정폭력 노출경험이 아동․청소년의 비행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메타분석”『한국가족복지학』23: 153-182.
  • 이경자. 1991. “가족상담사업 활성화 방안에 관한 연구.”『한국여성개발원』189-212.
  • 이상균. 2005. “청소년의 또래폭력 가해경험에 대한 생태 체계적 영향 요인.”『한국아동복지학』 19: 141-170.
  • 이상균․정현주. 2013. “학교폭력 경험과 부모양육 행동 간의 종단적 관계 및 잠재유형분석: 부모교육프로그램의 필요성을 중심으로.”『학교사회복지』24: 1-29.
  • 이선혜․신영화․서진환. 2005. “한국 가족치료의 현장과 인력: 전국기관 조사연구”『한국가족치료학회지』13(1): 79-123.
  • 이영분․신영화․권진숙․박태영․최선령․최현미. 2008.『가족치료: 모델과 사례. 학지사.
  • 이정윤․이경아. 2004. “초등학생의 학교적응과 관련된 개인 및 가족요인』.”『한국심리학회지』 16(2): 261-276.
  • 전재일․이경은․이성국․이성희․박영준. 2011.『학교사회복지론』. 양서원.
  • 전혜리. 2010. “아동․청소년 상담에서의 부모상담 유형과 효과에 대한 질적연구.”『청소년시설환경』8(4): 3-20.
  • 정문자․김문정. 2004. “아동이 지각한 부모양육행동과 아동의 행동문제간의 관계.”『아동학회지』25(5): 11-27.
  • 조한익․차주연. 2013. “자녀 의사소통과 청소년의 자살생각: 자아탄력성 및 사회적 지지의 조절 효과를 중심으로.”『청소년학연구』20(11): 129-149.
  • 최광현. 2011. “가족희생양 역할을 수행한 청소년 내담자에 대한 트라우마 가족치료 사례연구.” 『청소년시설환경』19(4): 13-21.
  • 최인호․김진이. 2013. “어머니의 양육행동이 청소년의 문제행동에 미치는 영향: 남녀 청소년의 공감능력의 매개효과.”『한국가족치료학회지』21(1): 81-102.
  • 한국교육개발원. 2013.『2012년도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현황』. 66.
  • ___________. 2011.『상담사 자격제도 개선방안 연구: 학교상담을 중심으로』. 40-42.
  •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2010.『2010년 전국 청소년 위기 실태조사』.
  • 한국학교사회복지사협회. 2013.『한국학교사회복지사협회 사업현황자료』.
  • Cooper, C. E., Osborne, C. A., Beck, A. N. and McLanahan, S. S. 2011. “Partnership Instability, School Readiness, and Gender Disparities.” Sociology of Education 84(3): 246-259.
  • Crespi, T. and Hughes, T. 2004. “School-Based Mental Health Services for Adolescents: School Psychology in Contemporary Society.” Journal of Applied School Psychology 20(1): 67-78.
  • Crespi, T. and Uscilla, A. 2014. “Family Therapy in The Schools: Considerations, Concerns, and Credentialing.” The School Psychologist 68(1): 27-31.
  • Friesen, J. 1976. “Family Counselling - A New Frontier for School Counsellors.” Canadian Journal of Counselling and Psychotherapy 10(4): 180-184.
  • Gerrard, B. 2008. “School-Based Family Counseling: Overview, Trends, and Recommendations for Future Research.” International Journal for School-Based Family Counseling 1(1): 6-24.
  • Handy, L. 2004. “Children with Social-Emotional Issues and the Family Systems Approach.” Reclaiming Children and Youth: The Journal of Strength-based Interventions 12(4): 222-228.
  • Millard, T. 1990. “School-based social work and family therapy.” Adolescence 25(98): 401-408. Woody, R. and Woody, J. 1994. “The Fourth Revolution: Family Systems in the Schools.” The Family Journal 2(1): 19-26.
구매하기 (3,500)
추천 연관논문